logo

한국어

우리네 인생

방문자수

전체 : 2,333,163
오늘 : 2,376
어제 : 7,586

페이지뷰

전체 : 26,216,141
오늘 : 2,376
어제 : 7,586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8

2007-Dec

인디언들의 일곱 가지 성스러운 기도문

작성자: admin IP ADRESS: *.91.195.194 조회 수: 6474

vsn-044.jpg


인디언들의 일곱 가지 성스러운 기도문

모든 것 이전에 있었고,
모든 물건과 사람과 장소를 가득 채우고 있는 위대한 정령이시여,
당신에게 울며 기도합니다.

머나먼 곳으로부터 우리의 깨어 있는 마음속으로 당신을 부릅니다
공기 속 수분들에게 날개를 주고 자욱한 눈 폭풍을 날려 보내며,
반짝이는 수정 이불로 대지를 덮어 그 깊은 고요로 모든 소리를
아름답게 만드는 위대한 정령이시여,

당신의 어린 자식들에게 살을 에는 눈보라를 견딜 힘을 주시고,
힘든 계절이 지나가고 따뜻한 대지가 깨어날 때 찾아오는
그 아름다움에 감사하게 하소서.

오른손에는 우리의 전 생애를, 왼손에는 하루하루의 기회를 들고서,
떠오르는 태양의 땅 동쪽에 계신 위대한 정령이시여,
우리가 받은 선물을 무시하지 않게 하시고, 게으름 속에 하루의 소망 또는
한 해의 희망을 잃지 않게 하소서

따뜻한 자비의 숨결로 우리 가슴을 에워싼 얼음들을 녹이고,
그 향기로 머지 않는 봄과 여름을 말해 주는 남쪽의 위대한 정령이시여,
우리 안의 두려움과 미움을 녹여
우리의 사랑을 진실하고 살아 있는 실체로 만들어 주소서.

진실로 강한 자는 부드러우며, 지혜로운 자는 마음이 넓고,
진정으로 용기 있는 자는 자비심 또한 갖고 있음을 우리가 깨닫게 하소서
하늘로 치솟은 산들과 멀리 굽이치는 평원들을 가진,
태양이 지는 땅 서쪽에 계신 위대한 정령이시여,
순수한 노력 뒤에 평화로움이 찾아오며, 오랜 수행을 한 삶 뒤에
바람 속에 펄럭이는 옷자락처럼 자유가 뒤따라옴을 알게 하소서.

끝이 처음보다 좋으며, 지는 태양의 영광이 헛되지 않음을 깨닫게 하소서.
낮에는 한없이 파랗고
밤의 계절에는 수 많은 별들 속에 있는 위대한 정령이시여,
당신이 무한히 크고 아름다우며
우리의 지식을 뛰어넘을 정도로 거대한 존재임을 알게 하소서.

동시에 당신이 우리 머리 위, 눈꺼풀 바로 위에 있음을 깨닫게 하소서.
땅 속에 숨겨진 자원을 주관하고 모든 광물의 주인이며
씨앗들을 싹 틔우는, 우리 발 아래 있는 어머니 대지의 위대한 정령이시여,
지금 이 순간 당신이 가진 자비로운 마음에 끝없이 감사하게 하소서.

우리의 가슴속 바램과 가장 깊은 갈망 속에서
불타오르고 있는, 우리의 영혼 속 위대한 정령이시여,
당신이 주신 이 생명의 위대함과 선함을 알게 하시고,
값으로 따질 수 없는 이 특별한 삶의 가치를 깨닫게 하소서

 

Ever green
 

 

수우족 인디언 노랑 종달새의 기도문

바람 속에 당신의 목소리가 있고
당신의 숨결이 세상 만물에게 생명을 줍니다.
저는 당신의 많은 자식들 가운데
작고 힘 없는 아이입니다.
제게 당신의 힘과 지혜를 주소서.
제가 늘 아름다움 안에서 걷게 하시고
제 두 눈이 오래도록 석양을 바라볼 수 있게 하소서.
당신이 만든 물건들을 소중하게 여기도록 하시고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제 귀가 늘 열려 있도록 하소서.
당신이 다른 많은 사람들에게 가르쳐 준 것들을
저 또한 알게 하시고
당신이 모든 나뭇잎, 모든 돌 틈에 감춰 둔 교훈들을
저도 또한 배우게 하소서.
내 형제들보다 더 위대해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가장 큰 적인 제 자신과 싸워 이길 수 있도록
제게 힘을 주소서.
저로 하여금 깨끗한 손, 똑바른 눈으로
언제라도 당신에게 갈 수 있도록 준비시켜 주소서.
그래서 저 노을이 지듯이 제 목숨이 사라질 때
제 혼이 부끄럼없이
당신에게 갈 수 있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 눈의구조 file blue 2010-02-23 5937
5 뉴욕타임즈에 실린 아인슈타인의 편지. file blue 2008-02-23 7504
» 인디언들의 일곱 가지 성스러운 기도문 file admin 2007-12-28 6474
3 時 爺蘇來吾道 無油 之燈也 file blue 2007-10-13 5991
2 [이란 대통령 편지 완역] 조지 부시 미 대통령에게 file blue 2007-10-13 5568
1 北韓의 동영상 file blue 2007-10-06 5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