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예언의실증

방문자수

전체 : 1,786,292
오늘 : 68
어제 : 1,568

페이지뷰

전체 : 25,669,270
오늘 : 68
어제 : 1,568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07

2007-Oct

미국에 준비된 포로 수용소

작성자: blue IP ADRESS: *.91.195.194 조회 수: 14067

essence152.jpg

미국에 준비된 포로 수용소-연방긴급사태관리청(FEMA) 및 REX 84 프로그램

600 개소 이상의 포로수용소가 미국에 있는데, 모두 잘 운영되고 있으며, 포로들을 받을 준비가 되어 있다.
그 수용소들은 모두 직원이 배치되어 있으며, 전 시간 경비대가 둘러싸고 있지만, 그 내부는 텅 비어 있다.
이와 같은 수용소들이 연방긴급사태관리청(FEMA)에 의해 운영되려면 미국 내에서 계엄령이 시행될 필요가 있다.

Rex 84 프로그램은 불법 외국인이 멕시코/미국의 국경을 넘어 집단 대 이동을 하면 FEMA가 신속히 검거하여
구치 장소에 억류한다는 논리로 설립되었다.
Rex 84는 여러 개의 군사 기지를 폐쇄하여 수용소로 전환하는 것을 허용한다.

오퍼레이션 케이블 스플라이서(Operation Cable Splicer)와 가든 플롯(Garden Plot)은
일단 Rex 84 프로그램이 목적에 부합되게 시작되면 시행하게 될 두 가지 하부 프로그램이다.
Garden Plot은 인구를 통제하는 프로그램이다.
Cable Splicer는 연방 정부가 주 정부와 지방 정부를 질서 있게 인수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FEMA는 다가오는 경찰국가 집행부의 팔이며 따라서 모든 운영을 주도하게 될 것이다.
연방 정부 발행의 관보에 이미 열거된 대통령 집행 명령도 이와 같은 운영의 법적 체계의 일부이다.

모든 수용소는 철도 시설뿐만 아니라 구치 시설을 오가는 도로도 가지고 있다.
다수의 수용소들은 공항 부근에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수용소들은 20,000명의 포로들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가장 큰 시설은 알레스카의 페어뱅크스(Fairbanks) 바로 외곽에 있다.
알레스카의 수용소 시설은 대규모 정신 건강 시설이며 약 2백만 명을 수용할 수 있다.

테리 킹스(Terry Kings)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남부 캘리포니아에 있는 수용소를 발견하고 그에 대한 글을 썼다.
그가 발견한 것은 다음과 같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우리 일행 중 몇 사람은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에 있는 세 개의 즉시 포로수용소가 될 수 있는 장소를 조사했다.
우리는 그와 같은 장소에 대해 들어본 사실이 있으며 우리 눈으로 직접 보고 싶었다.

우리가 가장 먼저 가본 곳은 캘리포니아의 팜데일(Palmdale)이다.
현재 이곳은 수용소로 운영되고 있지 않으며, 용수 시설의 일부로 위장하고 있다.
그러면 어디에도 포로들이 없는 장소 중앙에 이와 같은 성질의 시설이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이 큰 시설을 둘러싸고 있는 수 마일에 걸친 담장은 끝이 안쪽을 향해 있으며,
큰 진흙 더미와 중앙 지역을 둘러싸고 있는 물이 없는 해자가 있어서 내부는 길에서 보이지 않는다.
3개의 거대한 하역장이 있는데 길에서 볼 수 있는 입구와 마주보고 있다.
이 거대한 하역장에서 무엇을 하역할 것인가?

우리는 흰색 밴이 그 지역을 순찰하고 있는 것을 보았는데,
한 대는 밖으로 나와서 우리에게 친절하게 손을 흔들어 인사를 하고서
우리가 그 지역을 자동차로 안전하게 벗어날 때까지 우리를 따라왔다.
우리가 열린 문 안으로 들어가서 질문을 하기로 결정했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겠는가?

그 시설은 팜데일(Palmdale) 용수 지역(식수원 수원지)에서 시작하여 길을 가로질러 위치한다.
용수 지역 주위 지역은 사람들이 물에 빠져죽지 않도록 하기 위해 끝이 바깥쪽으로 향하게 만들어서
이 위험한 지역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한다.
그러나 길을 가로지르면 담장은 끝이 안쪽을 향해 있다. 왜 그러한가?
사람들을 내부에 가두어 두기 위해서? 어떤 사람들을? 누가 이 장소의 점유자가 될 것인가?

또한 매 50피트마다 다음과 같은 표지판이 있다:
캘리포니아 주, 침입 및 배회 금지, 캘리포니아 형법 제 555조에 의거.

입구에 있는 표지판은 다음과 같다:
34534 116th Street East, 배꽃 운영 및 유지 보수 하부 센터 접수부
(Pearblossom Operations and Maintenance Subcenter Receiving Depart- ment).
입구에는 경비 초소도 있다.

우리는 이 시설 내부에 들어가 보지는 못했지만, 길에서 볼 수 있는 무엇인가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사방을 빙 둘러보았다.
우리는 끝이 모두 안쪽으로 향한 수 마일에 이르는 담장을 보았다.
이 담장을 두른 지역 주위에 이어져 있는 철길이 있다. 하역장은 화물 열차가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컸다.

나는 이 시설의 목적이 무엇인지 궁금했다. 이 시설에는 100,000명은 족히 수용할 수 있다. 누가 이 시설의 점유자가 될 것인가?

다른 시설은 글렌데일(Glendale)의 브랜드 파크(Brand Park)에 있다.
그곳에는 새로 건설한 담장이 (끝이 안쪽을 향한 새로운 철사로 조립되어) 있다.
그 담장은 물이 없는 저수지를 둘러싸고 있다. 또한 그 지역 안에는 새로운 건물들도 있다.
우리는 그 공원을 걷고 있는 네 명의 무장을 한 군사 요원이 있다는 생각에 의문을 제기했다.
언제부터 공원이 무장을 한 경비원을 필요로 했는가?

세번째로 방문한 장소는 샌 페르난도 밸리(San Fernando Valley)에 있는데, 용수 지역에 인접해 있다.
역시 실제 용수 지역 주변 지역은 (위험한 지역에 사람들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합당하게 끝이 바깥을 향한 담장이 둘러있다.
인접 지역의 나머지 부분은 몇 마일 계속되는데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고 (무엇 혹은 누군가를 안에 가두어 두기 위해?)
안쪽으로 철망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흥미 있는 점은 담장 꼭대기에 있는 부가물인데 녹이 슨 흔적조차 없는 상당히 새로운 것이다.
담장 내부 마당에는 거대한 건물이 있는데 경비원은 경찰 훈련장이라고 했다.
새로 건설된 길과, 새로운 회색의 군사 시설처럼 보이는 건물과, 착륙 활주로가 있다.
어떤 목적을 위해서인가? 경찰 차량이 그 지역 주변 수 마일을 끊임없이 순찰하고 있었다.

오딧세이 레스토랑(Odyssey Restaurant)의 주차장에서 보면 고속도로에서는 볼 수 없는 지역을 더 잘 볼 수 있다.
철도 차량처럼 보이는 약 100개의 검은 상자를 야적한 지역이 있다.
우리는 철도 차량 화물이 쇠고랑을 만들기에 적합한 오리건 주에서 생산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것이 그와 같은 성질의 것인가? 우리가 있는 장소에서는 확인이 어려웠다.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나는 국내에 약 600개의 포로수용소가 있다는 것을
(그리고 그들이 밤새도록 일을 하기 때문에 다른 수용소들이 문자적으로 하룻밤이 지나고 나면 솟아나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수용소들에는 사람이 배치되어 있지만 아직 포로들은 수용되어 있지 않다.
왜 이와 같이 운영되지 않는 수용소가 필요한가?
그 수용소들은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가? 우리는 현재 교도소들이 과밀 상태이며 그래서 죄수들을 내보내고 있다는 이야기를 계속 듣고 있다.
그런데 이 모든 수용소 시설들은 왜 있는 것인가?
그 존재의 진정한 목적은 무엇인가? 방어해야 할 상대방이 아직 없는데도 무장한 경비들이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어떤 일이 이와 같은 시설들이 운영되도록 하는 발단이 될 것인가?

이 새로운 수용소 시설들의 필요성을 불러일으킬 상황을 초래하는 것은 무엇인 될 것인가?
인재 혹은 자연 재앙인가? 지진인가, Y2K로 인한 공황 상태인가, 대규모 중독인가?
전국적 공황을 초래할 엄청난 규모의 공포인가?

일단 대규모 재난이 일어나면 (그것이 실제 사건이든 만들어 낸 사건이든 관계없이) 계엄령이 신속하게 선포되고
그리하여 우리 모두는 그들 자신을 우리의 보호자로 묘사하는 정부 요원(FEMA)의 수중에 있게 된다.
그러나 우리가 권력을 가진 사람들에게 의문을 제기하면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며,
그들은 우리의 자유를 어떻게 빼앗아 버릴 것인가?

수용소 안에 구금될 사람들은 우리들일 것인가? 그리고 검거할 사람들은 누가 될 것인가?
총을 가진 사람들인가?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인가? 실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고자 하는 사람들인가?
우리 중에서 그 사람들 가운데 포함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인가? 진리의 탐구자들인가?

이와 같은 정보에 처음 접했을 때 나는 전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을 취했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단 말인가? 나는 우리나라가 자유국이라고 생각했으며,
우리의 자유를 지키는데 있어서 다른 사람에게 해를 입히지 않는 한 우리에게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을 아는데서 오는 안락한 느낌을 언제나 느끼고 있었다.
우리는 이상에 입각하여 모든 사람을 존중심을 가지고 대하며 그들의 독특함을 존중하고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하기를 희망해왔다.

우리는 우리가 그러하다고 믿는 만큼 자유롭다는 것을 발견하기 위해 은폐된 정치 속을 탐색하는데 매우 오랜 시간이 걸렸다.
만약 우리가 부인한다면, 우리는 우리를 주시하고 있는 표시를 보지 못하고,
우리의 정신이 전환되어 일상생활의 진부한 일들로 계속 바쁘게 된다.

우리는 그저 참된 진리를 발견하기를 좋아하지 않으며,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잡지와 같은
주요 대중 매체를 통해 우리에게 들어오는 손으로 떠먹여준 이야기에 만족한다.
그러나 눈가리개를 한 날들로 돌아서기에는 그리고 우리의 머리를 모래 속에 숨기기에는 너무 늦었는데,
그 이유는 진실이 매우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우리의 자유에는, 우리의 언론의 자유에는,
우리 스스로와 가족을 보호할 우리의 권리에는, 한 개인으로서 생각하는 것에는,
우리가 원하는 방법으로 스스로를 표현하는 것에는 무슨 일어 일어났는가?
하고 질문을 하는 사람이 될 시간이 신속하게 다가오고 있다.”

일단 우리가 그 자유에 도전을 제기하면 우리는 우리가 참으로 얼마나 자유로운가를 발견한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기꺼이 그와 같은 도전을 제기할 것인가? 사실 극소수일 것이며,
그렇지 않고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이 많았다면 우리는 우리가 현재 처해 있는 상황에 처해 있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일이 진행되어 대중의 손을 벗어나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우리를 그들의 통제 하에 두고자 하며,
잘못된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에게 무력과 불법 억류의 사용도 마다하지 않는 사람들의 수중으로 들어가도록 하지 않을 것이다.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불법인가? 몇몇 사례가 최근에 보도되었는데,
밝혀지지 않은 (은폐된) 진실에 너무 근접하는 질문을 제기한 사람들은 기자 회견장에 더 이상 나타나지 않고
대중의 귀에 그 이름이 들리지 않는 것이다.
또한 언론에 말을 하려고 하는 사람들은 구금되고 투옥되었으며, 정신 병원에 감금되고,
(위장된 자살을 통하여) 살육되거나 망신을 당했다.

우리 모두는 이 모든 가능성을 왜 부정하는가? 독일의 포로수용소에 대해서,
심지어 제2차 세계대전 중 미국의 포로수용소에 대해서 들어보지 못했는가?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일본인들이 검거되어 억류 수용소에 감금되었었다. 그들에게 자유가 있었는가?

여러분 자신에게 이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못하는가?
분명히 검거되어 살해된 사람들도 그들에게 그와 같은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분별력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그와 같은 잔학 행위를 목격하고 지금까지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을 수 있는가?
그들이 현실 이면에서 일어나고 있는 진실을 폭로함으로써 시민의 권리를 옹호하고자 한 사람들을
하나하나 실어 보낼 때 우리는 그 동일한 일을 여기서도 하고자 하는가?
그저 앉아서 이 나라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를 궁금해 하고만 있을 것인가?
어디에서 우리는 잘못된 행로를 취했는가? 우리가 어떻게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게 둘 수 있었는가?

그것은 최후의 종교재판을 위한 도구가 아닐까?

미 국에는 유대인, 크리스쳔을 박해할 준비를 오래전에 준비해두고 있고
미국내의 일백만명이 넘는 컬럼버스 기사단이 예수회(제수이트)의 지시를 받고
그것(크리스쳔 종교재판)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스도인들은 깨어있어야 할 것이다. - 역자주

출처: http://cafe.naver.com/vatica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줄기세포? file blue 2011-12-16 6454
» 미국에 준비된 포로 수용소 file blue 2007-10-07 14067
3 탄저균, 사이프로(탄저균치료제,사실은 독약), blue 2007-10-07 7457
2 AIDS : WHO - '사람이 만든 질병' - 의사들의 보고 file blue 2007-10-07 25806
1 공포의 살인 구름 <켐트레일>-사람을 죽이는 구름의 정체 blue 2007-10-04 1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