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구약성경

방문자수

전체 : 2,339,002
오늘 : 1,040
어제 : 7,175

페이지뷰

전체 : 26,221,980
오늘 : 1,040
어제 : 7,175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et214.jpg

므두셀라는 어떻게 죽었는가?

조회 수 5278 추천 수 0 2007.09.30 08:33:39

a193.jpg

 

므두셀라는 어떻게 죽었는가? (How Did Methuselah Die?)

구약성경 중에서 흥미로운 인물 중 하나는 969세 라는 가장 오랜 수명을 가졌던 므두셀라(Methuselah)이다 (창 5:27).

그의 아버지는 ‘하나님과 동행하였다(walked with God)’고 말해지는 에녹(Enoch)이다 (창 5:24).

에녹은 365세에 죽음을 보지 않고 천국으로 하나님이 데려가셨다고 기록되어 있다.

므두셀라의 아들 라멕은 노아(Noah)를 낳고 홍수 나기 수년 전에 777세의 나이로 죽는다 (창 5:31).

 

므두셀라가 태어났을 때,

그의 아버지였던 하나님의 사람 에녹은 아들의 이름을 “그가 죽을 때 심판이 온다”라는 의미를 가진 ‘므두셀라’로 지었다.

그는 아마도 장차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라는 것을 예언적으로 알고 있었음에 틀림없다.

그리고 매우 흥미롭게도 므두셀라는 하나님이 노아의 대홍수로 타락한 세상을 심판하셨던 바로 그 해에 죽었다.

 

노아 홍수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기록되어 있지만, 많은 것들은 단지 추측해볼 수밖에 없다.

아마도 노아는 홍수가 일어날 것이라는 경고를 120년 동안 포기하지 않았다 (창 6:3).

그리고 노아는 방주를 건조하는 동안에도 “의를 전파하는” 사람으로 기록되어 있다 (벧후 2:5).

그러나 단지 여덟 명만이 구원을 받았다 (벧전 3:20).

왜 그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지 못했었는가? 

마른 땅 위에 거대한 방주를 건조하는 그의 신앙적 순종은 주변의 많은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았을 것이고,

죄를 깨달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을 것임에 틀림없다.

 

라멕과 므두셀라도 노아의 일을 지지하고 도왔을 것이다.

그러나 단지 같은 가족인 8명만이 방주에 들어갔다.  

므두셀라가 홍수가 나던 해에 죽었기 때문에, 혹자는 그가 믿음이 없어서 홍수 물로 인해서 죽은 것은 아닌지 궁금해 하기도 한다.

그의 영적 상태에 대해서는 거의 알 수가 없다.

단지 므두셀라는 하나님의 사람이었던 에녹의 아들이었다는 것과,

노아의 출생 시에 영적 통찰력을 가지고 예언을 했던 라멕이(창 5:29) 그의 아들이었다는 것뿐이다

 

여기에 몇 가지 더 숙고해 보아야할 구절들이 있다.

하나님은 장차 여자의 후손이 뱀(사탄)의 머리를 상하게 할 것이라고 약속하셨다 (창 3:15).

그리고 그 이후로 사탄은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사람을 미워하기 시작했고,

하나님의 계획을 방해하려고 음모를 꾸민다 (창 4:7, 6:2).

 

더군다나 사람의 생각은 항상 악했고(창 6:5),

땅에는 사람들로 인한 강포(violence)가 가득하였다 (창 6:13). 제지되지 않고 내버려둔다면,

조만간 여자의 후손들은 남아있지 않을 것이었다.

 

확실히 강포는 많은 생물들에게서도 일어났을 것이다.

동물들은 사나워지고, 피에 굶주리게 되었다.

사람의 죄악 된 본성이 가득해지면서, 전쟁은 맹렬해졌음에 틀림없었을 것이다.

강포와 환란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에게도 닥쳐왔을 것이다.

아마도 노아는 여러 해 동안 많은 사람들을 하나님께 돌아오도록 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단지 남겨진 사람이 8명이었을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이 므두셀라에게 일어났던 일이었을지도 모른다.

아마도 그는 마지막 순교자였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가 살해되었을 때, 하나님의 인내는 끝났던 것이다.

인류를 보존하시기 위해서, 특별히 장차 구속주가 오시게 될 여자의 후손을 남겨놓기 위해서,

하나님의 정의는 마침내 촉발되었던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창 11:27-25:18-믿음의 조상 아브라함 blue 2007-10-02 3653
19 모세 blue 2007-10-02 2943
18 십계명을 받기 위한 모세의 4차 시내산 입산 blue 2007-10-02 3572
17 구약에 있어서의 세 가지 주요 사건 blue 2007-10-02 2845
16 창세기에 나타난 아내-누이 이야기 비교 blue 2007-10-02 5563
15 우르 (Ur)-고대 메소포타미아 남부의 도시 blue 2007-10-02 3821
14 창14:17-24-구속사의 준비된 경로 blue 2007-10-02 3835
13 창세기 1-11장의 난해 구절 blue 2007-10-02 3853
1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이 결혼했다 blue 2007-10-02 3031
11 인간창조 blue 2007-10-02 5295
10 노아방주 아라랏 산정에 아직도 존재한다 blue 2007-10-02 4066
9 에덴동산은 과연 실제로 있었을까요? blue 2007-10-02 2980
8 므두셀라는 왜 969년을 살 수 있었을까? file blue 2007-10-02 5882
7 창세기를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blue 2007-10-01 20753
6 족장들 blue 2007-09-30 2535
5 메추라기 blue 2007-09-30 5288
4 요셉의 유년 시절 blue 2007-09-30 2811
3 네피림에 대한 연구(모세오경에서의 쓰임에 대해) blue 2007-09-30 5450
2 창세기-족장들의 연대와 나이에 관한 연구 blue 2007-09-30 7489
» 므두셀라는 어떻게 죽었는가? file blue 2007-09-30 5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