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충성의 열매

방문자수

전체 : 2,339,024
오늘 : 1,062
어제 : 7,175

페이지뷰

전체 : 26,222,002
오늘 : 1,062
어제 : 7,175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01

2010-Jul

영원한 속죄, 영원한 의

작성자: blue 조회 수: 5626

et435.jpg
영원한 속죄, 영원한 의           김윤구         2010-06-18 13:09 
 
성경은 그리스도 예수에 대하여
"만물이 인하고 만물이 말미암은 자에게는 많은 아들을 이끌어 영광에 들어가게 하시는 일에
저희 구원의 주를 고난으로 말미암아 온전케 하심이 합당하도다
거룩하게 하시는 자와 거룩하게 함을 입은 자들이 다 하나에서 난지라 그러므로 형제라 부르시기를 부끄러워 아니하시고
이르시되 내가 주의 이름을 내 형제들에게 선포하고 내가 주를 교회 중에서 찬송하리라 하셨으며
또 다시 내가 그를 의지하리라 하시고 또 다시 볼지어다 나와 및 하나님께서 내게 주신 자녀라 하셨으니
자녀들은 혈육에 함께 속하였으매 그도 또한 한 모양으로 혈육에 함께 속하심은 사망으로 말미암아
사망의 세력을 잡은 자 곧 마귀를 없이 하시며 또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일생에 매여 종 노릇 하는 모든 자들을
놓아주려 하심이니 이는 실로 천사들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 아니요 오직 아브라함의 자손을 붙들어 주려 하심이라
그러므로 저가 범사에 형제들과 같이 되심이 마땅하도다 이는 하나님의 일에 자비하고 충성된 대제사장이 되어
백성의 죄를 구속하려 하심이라 자기가 시험을 받아 고난을 당하셨은즉 시험 받는 자들을 능히 도우시느니라"

(히 2:10-18) 라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이러므로 성경에
"때가 차매 하나님이 그 아들을 보내사 여자에게서 나게 하시고 율법 아래 나게 하신 것은 율법 아래 있는 자들을
속량하시고 우리로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갈 4:4-5) 라고 증거하셨고
또한 "그러므로 내 형제들아 너희도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율법에 대하여 죽임을 당하였으니 이는 다른 이 곧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이에게 가서 우리로 하나님을 위하여 열매를 맺히게 하려 함이니라"(롬 7:4) 라고 증거하셨으며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
(고전 6:17) 라고 증거하신 것입니다.

여자에게서 나고 율법 아래서 난 사람은 잉태로부터 부정하므로 육체에 상관된 계명의 율법에
"남녀가 동침하여 설정하였거든 둘 다 물로 몸을 씻을 것이며 저녁까지 부정하리라" (레 15:18) 라고 기록하였고
또한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라 여인이 잉태하여 남자를 낳으면 그는 칠 일 동안 부정하리니
곧 경도할 때와 같이 부정할 것이며 제팔일에는 그 아이의 양피를 벨 것이요 그 여인은 오히려 삼십삼 일을 지나야
산혈이 깨끗하리니 정결케 되는 기한이 차기 전에는 성물을 만지지도 말며 성소에 들어가지도 말 것이며 여자를 낳으면
그는 이 칠 일 동안 부정하리니 경도할 때와 같을 것이며 산혈이 깨끗하게 됨은 육십륙 일을 지나야 하리라"

(레 12:2-5) 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령이 다윗의 입을 의탁하여
"내가 죄악 중에 출생하였음이여 모친이 죄 중에 나를 잉태하였나이다" (시 51:5) 라고 증거하신 것입니다.

이러므로 아래서 난 모든 사람의 육체는 곧 허물이요, 사람의 마음은 곧 죄요, 사람의 영 곧 종의 영은 곧 악입니다.
허물과 죄는 드러나나 악은 죄 속에 숨어있으므로 죄의 악은 참 빛이 비취기 전에는 자기 자신도 모르는 것입니다.
기록된바 "이에 그들의 눈이 밝아 자기들의 몸이 벗은 줄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를 하였더라" (창 3:7)
하신 증거와 같은 것입니다.

하나님의 보내신 아들의 복음은
"가라사대 때가 찼고 하나님 나라가 가까웠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하시더라" (막 1:15) 입니다.
회개는 내 허물만 자복하는 것이 아닙니다.
많은 사람들이 복음에 이르지 못하는 것은 죄의 악은 모르고 허물과 죄만 자복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하여 성경은 "내가 이르기를 내 허물을 여호와께 자복하리라 하고 주께 내 죄를 아뢰고
내 죄악을 숨기지 아니하였더니 곧 주께서 내 죄의 악을 사하셨나이다(셀라)"
(시 32:5) 라고 증거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허물과 죄는 흠 없는 짐승의 피로도 속할 수 있으나 죄의 악은 흠 없는 사람의 피가 아니면 영원한 속죄를 이룰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선자자로 "네 백성과 네 거룩한 성을 위하여 칠십 이레로 기한을 정하였나니 허물이 마치며 죄가 끝나며
죄악이 영속되며 영원한 의가 드러나며 이상과 예언이 응하며 또 지극히 거룩한 자가 기름부음을 받으리라
" (단 9:24) 라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영원한 속죄에 대한 그리스도의 율법은 바로 하나님께서 그 아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세우신 새 언약을 맹세로 보증하시므로
영원히 변치 못할 영원한 언약 곧 사랑으로 역사하는 믿음의 법입니다.

그러므로 "증거하기를 네가 영원히 멜기세덱의 반차를 좇는 제사장이라 하였도다 전엣 계명이 연약하며 무익하므로 폐하고
(율법은 아무 것도 온전케 못할지라) 이에 더 좋은 소망이 생기니 이것으로 우리가 하나님께 가까이 가느니라
또 예수께서 제사장 된 것은 맹세 없이 된 것이 아니니
(저희는 맹세 없이 제사장이 되었으되 오직 예수는 자기에게 말씀하신 자로 말미암아 맹세로 되신 것이라
주께서 맹세하시고 뉘우치지 아니하시리니 네가 영원히 제사장이라 하셨도다)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저희 제사장 된 자의 수효가 많은 것은 죽음을 인하여 항상 있지 못함이로되 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나니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서 저희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히 7:17-25) 라고 기록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뿐 아니라 더욱 자세하게
"율법은 장차 오는 좋은 일의 그림자요 참 형상이 아니므로 해마다 늘 드리는 바 같은 제사로는 나아오는 자들을
언제든지 온전케 할 수 없느니라 그렇지 아니하면 섬기는 자들이 단번에 정결케 되어 다시 죄를 깨닫는 일이 없으리니
어찌 드리는 일을 그치지 아니하였으리요
그러나 이 제사들은 해마다 죄를 생각하게 하는 것이 있나니 이는 황소와 염소의 피가 능히 죄를 없이 하지 못함이라
그러므로 세상에 임하실 때에 가라사대 하나님이 제사와 예물을 원치 아니하시고 오직 나를 위하여 한 몸을 예비하셨도다
전체로 번제함과 속죄제는 기뻐하지 아니하시나니 이에 내가 말하기를 하나님이여 보시옵소서
두루마리 책에 나를 가리켜 기록한 것과 같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러 왔나이다 하시니라

위에 말씀하시기를 제사와 예물과 전체로 번제함과 속죄제는 원치도 아니하고 기뻐하지도 아니하신다 하셨고
(이는 다 율법을 따라 드리는 것이라) 그 후에 말씀하시기를 보시옵소서 내가 하나님의 뜻을 행하러 왔나이다 하셨으니
그 첫 것을 폐하심은 둘째 것을 세우려 하심이니라

이 뜻을 좇아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단번에 드리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거룩함을 얻었노라 제사장마다 매일 서서 섬기며
자주 같은 제사를 드리되 이 제사는 언제든지 죄를 없게 하지 못하거니와 오직 그리스도는 죄를 위하여 한 영원한 제사를 드리시고
하나님 우편에 앉으사 그 후에 자기 원수들로 자기 발등상이 되게 하실 때까지 기다리시나니 저가 한 제물로 거룩하게 된 자들을
영원히 온전케 하셨느니라

또한 성령이 우리에게 증거하시되 주께서 가라사대 그 날 후로는 저희와 세울 언약이 이것이라 하시고 내 법을 저희 마음에 두고
저희 생각에 기록하리라 하신 후에 또 저희 죄와 저희 불법을 내가 다시 기억지 아니하리라 하셨으니
이것을 사하셨은즉 다시 죄를 위하여 제사 드릴 것이 없느니라"
(히 10:1-18) 라고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위에서 “보시옵소서 두루마리 책에 나를 가리켜 기록한 것과 같이 하나님의 뜻을 행하러 왔나이다” 하신 하나님과의 약속
곧 하나님의 계명을『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 가라사대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시고 영혼이 돌아가시니라"

(요 19:30) 라고 성경은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기록된바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는 것은 내가 다시 목숨을 얻기 위하여 목숨을 버림이라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요 10:17-18) 하신 증거의 말씀과 같은 것입니다.

이러하므로 영원한 속죄와 영원한 의는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 곧 하나님의 사랑 안에 거하는 자에게만 있습니다.
"너희는 하나님께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께로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속함이 되셨으니 기록된바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하라 함과 같게 하려 함이니라"
(고전 1:30-31)
하신 증거와 같은 것입니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고후 5:17)

아멘, 주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영원한 속죄, 영원한 의 file blue 2010-07-01 5626
137 형제와의 동거 file blue 2010-03-14 6083
136 죽으신 몸과 죽을 몸 file blue 2010-03-14 5665
135 이 말씀들을 듣고 보고 주목 하십시요 file blue 2010-03-14 5344
134 아브람 곧 아브라함 file blue 2010-02-12 5324
133 만일 우리가 그의 죽으심을 본받아 연합한 자가 되었으면? file blue 2010-02-12 5559
132 마귀를 제자로 택하신 주님 file blue 2010-02-12 6588
131 때가 이르리니 file blue 2010-02-12 5943
130 아주 바친 그 사람 file blue 2010-02-12 5625
129 그리스도의 몸으로 말미암아 file blue 2010-02-12 5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