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커뮤니티

방문자수

전체 : 1,790,946
오늘 : 1,196
어제 : 1,792

페이지뷰

전체 : 25,673,924
오늘 : 1,196
어제 : 1,792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1

2007-Sep

속이 더부룩할 때 콜라 1잔은 독

작성자: blue IP ADRESS: *.170.5.247 조회 수: 5804

속이 더부룩할 때 콜라 1잔은 독

①쓰린 속엔 우유가 약? (no)
=우유에 대한 가장 큰 오해는 우유가 알칼리성을 띠기 때문에 위산을 중화시키고 위점막을 보호함으로써
위궤양과 위암을 억제해줄 것이라는 생각이다. 하지만 우유는 알칼리성이라기보다는 중성에 가깝다.

물론 우유가 위점막을 감싸줘 잠시 동안은 속 쓰림이 완화되지만, 다시 위산이 나오게 되면 오히려 속이 더 쓰리게 될 수 있다.
속 쓰림, 상복부 불편감 등의 증상이 있을 때는 되도록 우유를 피하는 것이 좋다.

②더부룩할 때 탄산음료 1잔이면? (no)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안 될 때 시원한 콜라 한잔 마시면 어쩐지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들곤 한다.
탄산음료가 위의 음식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줘 소화를 돕는 것이다.
그러나 이 역시 일시적인 효과일 뿐이다.
습관적으로 탄산음료를 마시는 것은 소화에 큰 장애가 될 수 있다.

탄산음료는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킨다.
때문에 위산이 역류해 오히려 소화작용을 방해할 수 있다.
폐경기 여성이나 장기간 침상에 누워있는 환자의 경우에도
탄산음료에 들어있는 카페인이 칼슘의 흡수를 방해하고 소변을 통해 칼슘배출을 증가시켜
결국 칼슘 부족 상태를 유발시킬 수 있으므로 삼가는 것이 좋다.

③소화 안 될 땐 물 말아 먹는 게 최고? (no) =밥이 잘 넘어가지 않으면 물이나 국에 밥을 말아 먹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당장 밥을 목으로 넘기기는 쉬울지 몰라도 결국 소화를 방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소화의 첫 단계는 입 안에서 침과 음식물이 잘 섞이게 하고 음식물을 잘게 부수도록 하는 치아의 저작 작용이다.
물이나 국에 밥을 말아 먹으면 음식물이 빠르게 식도로 넘어가서 저작 작용이 생략돼 소화에 장애를 주게 된다.
뿐만 아니라 위 속에 있는 소화액이 물에 희석돼 2번째 단계인 위에서의 소화 능력도 방해받는다.

④식후 단잠은 특근수당과도 안 바꾼다? (no) =식후 포만감은 나른함과 졸음을 동반하게 마련이다.
때문에 직장인들에게 식후 10분 정도의 단잠은 오후 업무능률을 향상시키는 윤활유와 같다.

하지만 식후 30분 이내에 눕거나 엎드려 수면을 취하는 것은 가슴 통증이나 변비 등 소화기 질환을 부르는 원인이 된다.
눕거나 엎드린 자세는 음식물의 이동 시간을 지연시키고, 포만감, 더부룩함, 명치 통증, 트림 등의 각종 소화기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⑤식후 커피 1잔은 불로차? (no) =식후 커피 1잔은 위액의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를 도와주고 각성의 효과를 주어 업무에 집중을 더해준다.
하지만 위장 질환에 커피는 약이 아니라 독이 될 수 있다.

커피는 식도염이나 위염 증상을 악화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위장질환자들에게는 커피는 술, 담배와 더불어 대표적인 금기식품으로 꼽힌다.
우선 카페인이 식도와 위장 사이를 막고 있는 밸브를 느슨하게 한다.
이 밸브가 헐겁게 열리면, 위액이 식도 쪽으로 역류해서 가슴 통증까지도 일으킬 수 있다.
커피는 또 대장의 연동작용을 촉진하므로 급·만성 장염이나 복통을 동반한 과민성 대장질환이 있는 경우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⑥방귀 냄새가 독하면 장이 안 좋다는 신호? (no) =방귀의 주성분은 식사 중 삼킨 공기가 대부분이고
장에서 생긴 가스는 5% 미만이다.
보통 1500㎖ 정도의 물을 먹으면 동시에 약 2600㎖ 정도의 공기를 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방귀의 주성분은 일반 대기 중의 공기와 동일하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악취를 풍기는 것은 대변에 포함된 메탄, 인돌, 스카톨 등의 성분 때문이다.
그러나 이들은 양이 적을 뿐 아니라 우리 몸에 흡수되지도 않으므로 크게 해롭지 않다.
따라서 방귀 냄새는 장 질환과 관계가 없으며, 섭취한 음식의 종류에 따라 달라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대장의 역할은 매우 중요 blue 2007-09-21 5273
41 알칼리성 체질을 원하십니까? 복숭아드시고 웰빙하세요 blue 2007-10-13 4479
40 한국인 장수음식 8가지 blue 2007-09-24 4123
39 비타민과 섬유질 풍부한 둥굴둥굴 양배추가 그렇게 좋아!! blue 2007-10-13 4671
38 '영양의 보고' 과일과 채소, 우리 몸에 딱 좋아 blue 2007-10-13 4517
37 실천하면 건강해지는 비법 24가지 blue 2007-09-21 5082
» 속이 더부룩할 때 콜라 1잔은 독 blue 2007-09-21 5804
35 박수가 이렇게 건강에 좋다 blue 2007-09-21 4842
34 얼굴에 나타난 나의 건강 적신호 blue 2007-09-21 4783
33 모발 관리에 관한 흔한 거짓말들 file blue 2010-08-19 6946
32 만성피로의 유형 blue 2007-09-21 5263
31 칫솔질 하나만 잘해도 구강 건강 OK blue 2007-09-21 4865
30 혀를 보면 건강이 보인다 blue 2007-09-21 4779
29 탈모 고민 끝~ 건강한 두피로 가꿔주는 6가지 식품 blue 2007-10-13 4638
28 수명 연장의 꿈, 과학이 푼다! file blue 2009-11-03 6219
27 몸이 곧 하늘이라 file blue 2009-11-25 6508
26 좋은 음식을 먹는 여섯 가지 법칙 file blue 2009-11-25 6989
25 참치-두뇌에 치명적 file blue 2011-12-20 5777
24 소금-생명의 근본물질 file blue 2009-12-08 6651
23 의사들이 절대 손도 대지 않는 음식 다섯 가지 blue 2011-01-21 5750